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4-06-07 16:16
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 국제사회의 열띤 관심 속 성황리 개최
 글쓴이 : 김경호 (222.♡.190.21)
조회 : 178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이하 농진청)은 5일(수)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공식 부대행사인 「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를 성공리에 개최하였다. 

  “한-아프리카 농업 분야 상생과 연대의 길”이라는 테마로 진행된 동 행사에는 코모로, 짐바브웨, 마다가스카르의 대통령과 10개국의 장·차관*, 30개국 이상에서 온 아프리카 정부·기업·시민단체 등의 대표단, 주요 국제기구**, 국내외 언론 등 약 300명이 참석하여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 (장관급) 감비아, 마다가스카르, 말라위, 세네갈, 시에라리온, 앙골라, 적도기니, 짐바브웨, 코모로, 아프리카연합(AU) (차관) 가나, 앙골라
  **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녹색기후기금(GCF),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아프리카라이스(AfricaRice),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등

  송미령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스마트팜, 쌀 생산성 증진, 농산물 가공, 농촌 생활여건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아프리카의 농업 성장에 진정한 동반자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정상들도 연달아 이어진 축하 연설을 통해 케이(K)-라이스벨트를 포함한 한국의 농업 협력 사업에 대해 큰 기대감을 표현하였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마다가스카르, 말라위, 앙골라, 짐바브웨 4개국 장관이 송미령 장관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에 따라 한국의 통일벼 증산 경험을 기반으로 아프리카 쌀 생산성을 높이는 사업인 케이(K)-라이스벨트 참여국이 14개국으로 확대되었다. 코모로도 한국과 다방면의 농업 지식교류 및 민관협력 강화를 약속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
  개회식 이후 이어진 토론 및 발표 현장에서는 아프리카 6개국* 장관들이 자국의 농업 정책을 소개하고, 한국과의 협력이 중요한 이유를 역설하였다. 또한 농식품부·농진청·행정안전부는 식량원조, 농업 기반시설 구축, 농기계 보급, 기술개발 및 보급, 새마을운동 등 한국이 아프리카와 추진 중인 협력 사업들과 그 주요 성과를 소개하였다.

   * 감비아, 마다가스카르, 말라위, 세네갈, 시에라리온, 적도기니

  유엔 식량농업기구(UN FAO) 아프리카 지역본부장인 아베베 하일레-가브리엘 사무총장보와 바부카 마네 아프리카라이스 사무총장을 포함하여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녹색기후기금(GCF). 유엔 세계식량계획(UN WFP) 등 농업 관련 국제기구들도 아프리카 농업·농촌의 도전과제 및 대응 방안 등을 주제로 발표하였으며, 김창길 서울대 특임교수가 토론 좌장을 맡아 케이(K)-라이스벨트 등 현재의 농업협력 사업을 보다 고도화·체계화하기 위한 방안을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하였다.

  이어진 만찬 순서에서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이번 컨퍼런스가 우호 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고, 특히 미래 농업의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정성 있는 협력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면서 한국의 포도 품종으로 만든 와인을 소개하였다. 회의장 밖에서는 한국에서 개발한 가루쌀로 만들어진 빵과 케이크, 약과와 식혜를 포함한 다양한 케이(K)-푸드를 전시하여 참가자들에게 대접하기도 하였다.

  송미령 장관은 “많은 아프리카 정상·장관들께서 참석하여 케이(K)-라이스벨트, 해외농업기술개발(KOPIA) 센터 등 기존 협력 사업은 물론, 한국의 경험을 참고하여 농업 가치사슬 강화, 디지털 기술 적용 등 새로운 협력도 희망한다고 말씀하시는 등 한국 농업에 대한 아프리카의 기대가 크다는 것을 실감하였다.”라고 평가하면서, “이번 행사에서 논의된 내용이 구체적 협력으로 연계되어 케이(K)-농업의 위상이 전 세계에 알려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