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3-10-10 11:00
달콤한 골드키위 ‘감황’ 제주산 첫 수확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894  

 딸기의 달콤함과 파인애플의 새콤함, 바나나의 깊은 풍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골드키위는 비타민 시(C)와 엽산이 풍부하고 변비 개선 효과가 있어 남녀노소 모두에게 좋은 과일이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크고 달콤한 우리 골드키위 ‘감황’이 제주 지역에서도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감황’(2016년 육성)은 평균 무게 140g으로 다른 품종보다 크고, 익힌 뒤(후숙) 당도가 18~19브릭스(°Bx)에 달할 만큼 단맛이 뛰어난 품종이다. 특히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농촌진흥청은 신품종 이용촉진사업을 통해 2021년부터 경남과 전남 등 키위 주 생산지와 제주 지역에 품종을 보급 중이다. 현재 ‘감황’의 전국 재배 면적은 30헥타르(ha)이고, 제주 재배 면적은 12.8헥타르로 ‘감황’ 전체 면적의 약 40%를 차지한다. 
 특히, 제주에서는 지속해서 면적이 증가할 전망이다.

 2021년부터 월동 무 대체 작목으로 ‘감황’ 특화단지를 조성한 성산일출봉 지역은 2029년 재배 면적을 50헥타르까지 늘린다. 2022년 정예소득 작목 단지를 조성한 애월 지역은 현재 3.1헥타르에 더해 내년 3헥타르를 추가로 조성한다. 

농촌진흥청에서는 6일 성산 지역 농가에서 ‘감황’ 재배 현장을 소개하고 과일 맛을 선보이는 현장 평가회를 열었다. 아울러 그간 연구한 인공수분과 열매솎기, 방제 요령 등을 엮은 재배 지침서를 보급하며 기술 보급에 힘을 쏟고 있다.

 성산 지역 ‘감황’ 키위 연구회 신태범 회장은 “지역에 맞는 재배 기술을 적용해 더 좋은 과일이 생산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지역 골드키위 통합 상표(브랜드)인 ‘하트골드’를 활용해 키위 규격화와 품질 고급화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김대현 소장은 “키위 소비가 증가하면서 수입량과 외국 품종 재배도 늘어나 품종 사용료(로열티) 등 외화 유출이 우려된다.”라며 “다양한 연구와 협력으로 품종이 안착하고 국산 키위의 가치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