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특집)
 
작성일 : 23-03-29 12:11
[특집] 자가제조 퇴비 - 농촌진흥청, 국내 부산물 이용 발효비료 제조기술 개발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1,104  

친환경농산물 재배 농가에서는 화학비료를 대신해 편리하게 양분을 공급할 수 있는 유기질비료를 많이 사용한다. 그러나 유기질비료 원료 대부분이 수입 유박이며, 특히 아주까리 유박의 수입량은 2019년 기준 325,000톤에 이르고 있다. 이에 따라 수입유박을 대체할 비료를 개발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수입유박을 대체해 국내부산물을 이용한 발효비료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개발한 발효비료는 미강, 참깻묵, 어분,주정박 등 국내 부산물 비료 자원을 밀봉해 발효시키는 것이다. 발효비료 만드는 방법은 먼저 미강 20kg, 참깨박 30kg, 주정박 30kg, 어분 20kg에 물 30를 넣고 골고루 섞는다. 이를비닐 봉지에 담고 입구를 잘 묶어 밀봉한 뒤 상온(20~30)에서 약 21일 동안 발효시킨다. 이렇게 제조한 발효비료의 비료 성분 함량은 질소 5.0%, 인산2.2%, 칼리 1.5%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발효비료를 상추, 배추, 토마토에 적용한 결과, 혼합 유박과 비슷한 생육 특성과 수량이 확인됐다

| 친환경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