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4-07-08 11:20
‘흑삼’ 활용한 인삼 산업 활성화 방안 논의
 글쓴이 : 김경호 (119.♡.165.126)
조회 : 126  

 인삼(수삼)을 3번 이상 찌고 건조해 기능 성분 함량을 높인 ‘흑삼’. 농촌진흥청(청장 권재한)은 흑삼을 기반으로 인삼 소비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7월 9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부(충북 음성)에서 학술 토론회(심포지엄)를 연다. 

 ‘흑삼의 기능성과 산업 활성화 전망’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부가 주관하고 특용작물미래포럼*이 주최하며, 정부 연구기관, 생산자단체, 산업체 등이 참석한다.
 * 특용작물 분야의 현안을 해결하고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정책·연구기관, 산업체, 학계, 생산자, 언론 등 각 분야 전문가 212명으로 구성된 모임으로 2021년 출범

 우리나라 인삼 소비량은 1인당 한 해 300그램(g) 정도로* 정체, 감소하는 추세**이다. 코로나 이후 지속된 경기 침체와 건강기능식품 다양화 등이 주요 원인으로 파악된다. 
 * 인삼통계자료집(2024)
** 국내 건강기능식품 판매실적에서 인삼과 홍삼의 비중은 2022년 기준 24%로 10년 전인 2012년 49.2% 대비 절반 정도로 줄어듦

 이번 학술 토론회에서는 인삼 소비 확대를 위한 새로운 기능성 소재와 제품 개발이 시급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각 분야 전문가가 흑삼의 기능성 시장 동향과 관련 제품 개발, 인삼 산업 정책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농촌진흥청 특용작물이용과 윤다혜 연구사와 이영섭 연구사는 각각 ‘흑삼 제조·성분 기준 연구 및 제도 개선’, ‘농촌진흥청의 흑삼 기능성 연구 현황 및 주요성과’에 대해 발표한다. △(재)금산인삼약초산업진흥원 김진성 박사는 ‘고품질 흑삼 제품 개발을 위한 기능성 확대 연구’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건양대학교 유영춘 교수는 ‘흑삼 소재의 질병 맞춤형 제품 개발 전략’ △㈜금산흑삼 고태훈 대표는 ‘흑삼 제품 개발 및 사업화 방향’ △농림축산식품부 원예산업과 김동훈 사무관은 ‘인삼 산업 동향 및 정책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종합토론 시간에는 인삼 시장 확대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 

 한국인삼협회 반상배 회장은 “인삼 산업의 위기 극복과 국내 소비 활성화, 인삼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흑삼과 같은 새로운 기능성 소재 개발에 다 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부 김대현 부장은 “다양한 분야 전문가와 소비자 의견을 참고해 인삼 시장 확대와 소비 활성화 연구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흑삼 표준화 실증연구를 수행해 2023년 농림축산식품부와 흑삼의 성분 기준을 새롭게 설정하고 제조 기준을 개선했다. 또한, 전립선비대증 개선 효과(2023년), 호흡기 건강 개선 효과(2024년) 등 흑삼만의 효능을 밝혀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