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9-07-12 16:46
동남아 K푸드 인기, 외식 프랜차이즈로 이어간다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0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7월 11일(목)부터 7월 14일(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개최되는 ‘2019 방콕 프랜차이즈 박람회 (Thailand Franchise & Business Opportunities)’에 참가한다. 
 태국뿐만 아니라 인근 아세안 지역 외식 바이어가 집결하는 동남아시아 대표 프랜차이즈 박람회 중 하나로 농식품부와 aT는 피자마루, 왕빈자삼파전, 스위트몬스터 등 8개 국내 브랜드와 함께 한국관을 구성한다. 부대찌개, 피자, 치킨에서부터 팝콘, 아이스크림에 이르는 디저트까지 이번 박람회를 통해 방콕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태국은 중산층의 증가로 외식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 방콕, 치앙마이 등 태국 주요 도시에서는 외식업소 역시 증가하는 추세이다. 또한, 밥과 반찬으로 이루어진 한상차림을 즐기고 여럿이 음식을 나누어 먹는 태국의 식문화는 우리나라의 음식문화와도 매우 유사하다. 
설빙, 탐앤탐스 등 23개의 국내 브랜드는 이미 태국에 진출해 성공적으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 처음으로 참가한 ‘왕빈자삼파전’이 방콕 프랜차이즈 박람회를 통해 현지 진출에 성공한 사례도 있어 올해도 더 많은 성과가 기대된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국내 프랜차이즈들의 동남아지역 진출이 최근 활발하며 성공한 사례도 다수”라며, “이번 박람회를 발판으로 국내 외식브랜드들이 태국을 넘어 인근 동남아 국가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호